“보안까지 챙긴 IoT”…LGU+, 스마트홈 보안 패키지 선봬

LG유플러스 모델이 사물인터넷(IoT) 스마트홈 패키지 ‘우리집 지킴이 Easy’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홈 보안 기능을 갖춘 사물인터넷(IoT) 스마트홈 패키지 ‘우리집 지킴이 Easy’를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상품은 ▷침입 감지 시 영상 자동 녹화 및 휴대폰으로 알림을 보내는 ‘실시간 보안’ ▷알림 즉시 경찰서에 신고가 가능한 ‘112 간편신고’ ▷고객이 집에 들어오면 CCTV의 영상 기능이 꺼지는 ‘사생활보호 설정’ ▷하루 동안의 집안 모습을 15초 영상으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타임랩스 영상’ 등의 기능이 담겼다.

카메라, 도어센서, 동작감지센서 등으로 기기가 구성됐다.

간편한 설치가 특징이다. ‘우리집 지킴이 Easy’는 허브 기능을 가지고 있는 맘카 Easy를 스마트폰 앱(U+스마트홈 Easy)에 연결하면, 나머지 기기들은 자동으로 연결된다.

가입 고객에게는 물품 도난이나 화재 등의 피해를 입었을 경우 보험을 통해 보상도 지원한다. 도난은 최대 500만원, 화재의 경우 최대 1000만원까지 보장한다.

서비스 월 이용요금은 8800원(부가세 포함, 3년 약정)이다. 모바일 또는 스마트 인터넷과 결합할 경우 2200원 할인해 6600원에 제공한다. 해당 서비스는 LG유플러스 전국 매장과 고객센터에서 가입할 수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올 10월까지 ‘우리집 지킴이 Easy’에 가입하고 응모를 완료하면 추첨을 통해 LG시네빔(1명), 아이패드 프로(20명), 에어팟 프로(50명), 신세계 상품권(1000명) 등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