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코로나19 경제위기 ‘일일 비상경제대책회의’ 운영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 위기 관리 및 비상대응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일일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됨에 따라 사회 전반의 경제활동 위축으로 지역경제 침체가 다시 우려되는 등 위기의식이 고조됨에 따른 것이다.

‘비상경제대책회의’는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일자리경제실장, 미래산업국장, 관광마이스산업국장, 성장전략국장, 해양수산물류국장, 민생노동정책관 등 경제 분야 핵심 간부로 구성됐다.

이는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피해극복 방안과 온라인·비대면 경제 육성방안 등 하반기 중 시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정책대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부산시는 회의 첫날인 1일, 중소기업·소상공인 2단계 금융대책을 집중적으로 검토했으며, 특히 저신용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제한 완화와 0%대 초저리 금리 상품 등 기존의 관행적 지원대책을 넘어선 파격적인 내용을 논의했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 극복을 위해 지역 상공계, 공공기관, 시중은행이 참여하는 ‘부산형 상생협력 펀드’ 조성방안도 논의했으며, 9월 중 관계기관과 본격적인 협의를 거쳐 세부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부산시는 온라인·비대면 기반의 산업 육성방안도 구체화할 예정이다. 11월 오픈 예정인 공공 모바일 마켓을 비롯해 온라인 전자상거래 활성화 방안 등 세부 사업계획도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방향으로 미세 조정된다.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8월까지 부산의 주요 경제지표는 지난달 대비 전반적 증가 추세를 보이는 등 회복세였으나,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다시 침체기로 접어들 가능성이 매우 큰 상황이다”면서, “오프라인 소비 위축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영세한 지역업체에 대한 온라인비대면 판로 지원을 강화하고, 현장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체감도가 높은 정책을 발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