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인근 상인들, 전광훈에 손해배상소송…130명 넘어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서울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 주변 상인들이 전광훈 목사와 교회를 상대로 영업 손실 등 피해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다.

1일 개신교계 시민단체인 평화나무에 따르면 이 단체는 지난달 21일부터 사랑제일교회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여파로 매출에 타격을 입은 지역 소상공인의 피해 내용을 수집하고 공동소송인단을 모집하고 있다.

이 소송에 지금까지 130명 이상의 상인이 참여했으며 참가자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평화나무는 “사랑제일교회는 하루속히 자신들의 과오를 인정하고 정부와 서울시의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성북구 장위동 지역에 씌워진 오명을 씻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24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연합]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