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중견기업 연대·협력 통한 미래 먹거리 발굴 박차…협의회 출범

천영길 산업통상자원부 중경기업정책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영상회의로 진행된 ‘제1차 중견기업 자동차 업종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2일 ‘중견기업 업종별 협의회’를 출범하고 자동차 업종을 주제로 비대면 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중견기업 내 동종·이종 기업 간 연대와 협력을 활성화하고,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정책에 체계적으로 반영하기 위한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목적이다. 자동차, 기계, 철강·조선, 전기·전자, 반도체·디스플레이, 화학, 섬유, 바이오헬스, IT·SW(정보기술·소프트웨어) 등 9개 업종 72개 기업이 참여했다.

협의회는 상·하반기 각 2회 이상의 정기회의와 정책발굴 및 외부협력을 위한 이슈별 수시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정기회의에서는 현장 애로·건의사항과 사안별 조치계획 등을 논의한다. 수시회의는 디지털 전환(제조+IT), 소부장 협력모델 발굴(대·중견·중소 협업), 신사업 발굴(중견+벤처) 등을 주제로 열리며 협의회 운영성과 보고회도 별도로 마련된다.

이날 비대면으로 열린 회의에서 자동차 업종 위원들은 미래 먹거리 발굴과 기술개발 방향에 관해 논의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한 자금 유동성 확보 방안 등 기업들의 애로·건의사항을 전달했다.

또 내연기관에서 미래차로 대전환이 진행되는 자율주행차와 전기수소차 분야에서 전통·주력 제조업과 IT·SW 분야 간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협의회는 자동차 업종에 이어 반도체·디스플레이(9일 오전), 기계(9일 오후), 철강·조선(10일 오전), 바이오헬스(10일 오후) 등 다른 업종을 주제로 릴레이 비대면 회의를 개최한다.

천영길 산업부 중견기업정책관은 "산업혁신을 선도하는 경쟁력 있는 중견기업의 성공을 위해선 특유의 도전적 기업가 정신과 외부 주체와의 협업이 필수"라며 "중견기업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업종별 지원방안 등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