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 협력사 99곳과 함께 ‘지속가능기업’ 선포

삼성물산 빈폴 ‘비 싸이클’ [사진제공=삼성물산]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99개 협력회사와 함께 지속가능기업을 선포했다.

삼성물산은 협력사와 함께 인권 및 환경 보호와 관련된 공통 원칙을 공유하고 실천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공통 원칙에는 인권을 수호하고 사회적으로 책임감 있는 기업으로 행동하겠다는 다짐이 담겼다. 또 고용관계, 차별금지, 노동시간, 임금, 복리후생, 아동 및 청소년 노동처럼 보편된 가치를 따르기로 선언했다.

특히 책임감있는 자원 활용과 환경오염 방지를 위해 노력한다고 강조했다. 삼성물산은 원칙을 바탕으로 에너지와 자원의 활용, 폐수 및 폐기물, 화학물질 관리 등에 대한 기본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올초부터 지속가능 브랜드를 추구하는 전략을 폈다. 빈폴의 경우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는 차원에서 친환경 상품 ‘비 싸이클’을 내놨다. 비 싸이클은 ▷재생 소재 및 충전재 사용 ▷동물복지 시스템 준수 다운(RDS) 사용 ▷환경오염 유발 물질 원단 사용 축소 3개 기준을 실천하고 있다.

박남영 빈폴사업부장(상무)은 “지속가능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협력사와의 긴밀한 협업을 바탕으로 창의적이고 끈질기게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문화로 정착시켜야 한다”며 “빈폴은 대표적인 지속가능 브랜드로 거듭나기 위해 친환경을 바탕으로 한 3대 기준을 철저히 엄수하고, 업계의 모범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