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오는 11월 홍릉에 ‘바이오혁신커뮤니티센터’ 개관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는 홍릉 바이오·의료 산업 거점 지역에 새로운 앵커시설인 ‘서울바이오 혁신커뮤니티센터’를 오는 11월에 개관한다고 2일 밝혔다.

기존 시설인 ‘서울바이오허브’가 소규모 위주 개별 입주 공간이라면, 서울 바이오 혁신커뮤니티센터는 소규모부터 대규모까지 사무공간을 세분화 해 기업의 다양한 수요를 맞춘 게 특징이다.

센터는 성북구 종암동에 지하2층, 지상6층(전체 면적 3562㎡) 규모의 민간시설을 시가 임차해 조성한다. 창업기업과 협력기관 입주공간이 32.76㎡~110.30㎡ 규모로 모두 25개실 자리하며, 공용실험실, 협력 커뮤니터 공간 등이 들어선다.

시는 개관에 앞서 2일부터 오는 21일까지 입주 창업기업과 협력기관을 최대 25곳 모집한다.

입주기간은 기본 2년이며, 추가 입주 희망 기업에 한해 연 단위 평가를 거쳐 추가 2년까지 최대 4년이다.

창업기업 모집 업종은 의약, 의료기기, 디지털헬스이며, 신청자격은 사업 공고일 기준 5년(60개월, 2015년 9월 2일 이후) 이내 설립된 기업 및 기업부설연구소다.

협력기관 모집 분야는 AC(엑셀러레이터), VC(벤처캐피탈), 기술이전, 창업생태계 컨설팅 분야 등 바이오 분야 초기 창업기업 단계에 필요한 컨설팅이 가능한 전문인력과 업무 경험을 보유한 기관이다.

입주 희망 기업은 서울바이오허브 홈페이지(www.seoulbiohub.kr)에서 신청서와 사업계획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후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신청·접수 관련 문의는 서울바이오허브 성장지원팀 (02-2200-3322), 연구시설·공용연구장비 문의는 연구지원팀(02-2200-3323)으로 전화하면 된다.

또한 모집 기간 중인 11일, 15일에는 시설 현장투어를 통해 입주공간별 현장설명이 진행될 예정이다. 신청 방법은 추후 서울바이오허브 홈페이지를 통해 별도 공지된다.

입주기업 선정은 서류심사, 멘토평가, 발표평가 등 3차 심사과정을 통해 최종 종합평점 70점 이상, 고득점 순으로 한다. 선정결과는 10월 27일 서울바이오허브 홈페이지에 띄운다.

선발된 창업기업은 서울 바이오 혁신커뮤니티센터의 사무공간 및 편의시설, 공용 연구시설 및 장비를 이용하는 것 외에도 서울바이오허브에서 제공하는 바이오 분야 전문 교육, 컨설팅, 투자유치, 글로벌 진출 등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운영하는 창업 프로그램과 R&D사업도 함께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이밖에도 연내 경희대학교 옛 이과대학 시설을 임차해 조성하는 ‘서울 바이오 산학협력센터’에 입주할 기업을 다음달에 모집할 예정이다.

시는 앞으로도 ‘BT-IT 융합센터’(내년 4월 준공), 서울바이오허브 글로벌협력동(내후년 4월 준공) 등의 시설을 추가 조성해 홍릉 일대를 세계적인 바이오의료 클러스터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2017년 개관한 서울바이오허브가 3년 간 약 1000억 원의 투자유치, 400여 명의 고용창출 등의 성과를 보이며 홍릉을 바이오의료 창업거점으로 도약시키고 있다”며 “서울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필수 산업인 바이오의료가 홍릉이 중심이 되어 성장기반을 확대하고, 경쟁력 있는 우리 창업기업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