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61% “거리두기 3단계 불필요…매출 30%이상 줄어들 것”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소상공인 61%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 대해 불필요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매출이 감소하고 경기가 침체될 것이란 우려에서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1일까지 도소매, 음식, 숙박 등 소상공인 5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소상공인 인식조사 결과, 응답자의 61.4%가 3단계 격상이 불필요하다고 답했다. 38.6%는 3단계 격상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3단계 격상을 반대하는 이유로는 매출 감소 등 경제적 타격이 가장 컸다. 매출에 직접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3단계 격상을 반대한다는 답변이 47.6%, 경제 셧다운을 초래한다는 답변은 20.8%였다. 상황을 관망한 후에 결정해도 된다(15.3%)거나, 지역별 상황을 고려해서 결정해도 된다(7.8%)는 답변도 있었다.

3단계 격상을 찬성하는 입장에서는 44.6%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코로나 조기종식을 위해 3단계 격상을 해야한다는 의견도 30.1%나 됐다. 코로나 확산 속도가 빨라 급격히 환자가 속출한다는 지적도 18.1% 나오는 등 코로나 확산 상황에 대한 우려가 3단계 격상 찬성의 주 배경이었다.

소상공인들은 3단계 격상시 예상되는 피해로 월 평균 30% 이상의 매출액 감소가 발생할 것(81.4%)이라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20% 정도 매출이 줄 것이란 응답은 10.4%, 10% 매출 감소를 예상하는 답변은 5.6%였다. 이미 지난달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전월 대비 매출액이 30% 이상 감소했다는 응답자도 절반을 넘었다(56.2%).

3단계 격상시 적정 기간으로는 1주일 이상 2주일 이내가 44.6%로 가장 많은 답변이 나왔다. 1주일 이내로 끝내야 한다는 입장이 28.2%로 뒤를 이었고, 2주일 이상 3주일 이내는 22.8%였다.

소상공인들은 현재 가장 필요한 지원책으로 자금지원(79.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세제지원(51.0%)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절반 이상이었다.

응답자의 71.0%는 최근 논의중인 긴급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지난 5월 전 국민 대상으로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이 경영에 도움이 됐다는 답변도 77.6%나 됐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정부의 강력한 방역조치와 함께 전 국민의 자발적 협조로 최대한 빠르게 반전(反轉)을 이뤄야 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료 감면 유도를 위한 세제 혜택 등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