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靑, 전광훈 향해 “미안한 시늉도 없어…적반하장도 정도가 있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고 퇴원한 전광훈 목사가 2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청와대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다가 퇴원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정부의 방역조치를 ‘사기극’이라 표현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한 데 대해 “전 목사는 반성 차치하고라도 최소 미안한 시늉이라도 해야 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적반하장에도 정도가 있어야 할 것 같다”며 “문 대통령 이미 ‘공권력이 살아있음을 보이라’고 지시한 것을 다시 환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사랑제일교회와 관련 확진자가 이미 1000명을 넘었다”며 “방역 조치에 협력은 고사하고 당치 않은 음모설 퍼뜨리며 훼방을 놓은 후폭풍은 실로 어마어마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강화하면서 선량한 국민이 가게 문 닫고 울고 있거나 한숨을 쉬고 있다”며 “그간 묵묵히 이웃사랑 실천해온 기독교계 다른 목사님들 또한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