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시 24번째 사망자 발생…“고령층 가급적 집에 머물러달라”

서울시청 신청사. [헤럴드DB]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24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박유미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시민건강국장)은 2일 코로나19 온라인브리핑에서 “70대 기저질환을 지닌 서울시 거주자가 8월 11일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 중 31일 사망했다”고 알렸다.

박 국장은 1일 하룻동안 발생한 신규 확진자 101명 가운데 “60대 이상이 23명이다. 고령층일수록 중증환자가 되거나 사망률이 높아지므로, 소모임 등 외출을 자제해주시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