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벅 대신 만화카페로 몰려간 ‘카공족’…더 커진 ‘방역 구멍’

지난 1일 신촌의 한 만화카페를 찾은 손님이 노트북으로 동영상 강의를 수강하고 있다. 신주희 기자/joohee@heraldcorp.com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카페에서 공부하는 2030 ‘카공족(카페 공부족)’들이 만화카페나 제과점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수도권 내 프랜차이즈 커피숍, 독서실 등 이용이 제한됐지만, 방역 사각지대는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1일 오후 5시께 찾은 서울 서대문구 신촌 지역의 한 만화카페에는 한 손님이 노트북을 펼쳐놓고 동영상 강의를 수강하고 있다. 이곳은 시간당 일정 금액을 내고 만화를 보거나 커피 등 음료를 포함해 음식을 주문해서 먹을 수 있는 휴게 공간이다. 그러나 프랜차이즈 카페가 문을 닫으면서 공부할 곳이 마땅치 않게 된 카공족들이 만화카페를 대신 찾은 것이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손님들도 눈에 띄었다. 만화카페를 방문한 한 커플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설치돼 있던 오락기를 이용했다. 역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뒷자리 손님과 간격은 채 2m가 되지 않았다. 업소에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복층 구조인 휴게 공간을 한 칸만 쓸 수 있도록 막아 놨지만 손님들이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는 등 ‘구멍’은 여전했다.

해당 프랜차이즈 만화카페 관계자는 “밤 9시까지 업장을 정상 운영하고 있다”며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님이 사용하고 나온 자리는 소독하는 등 방역 수칙을 지키며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거리두기 2.5단계로 프랜차이즈 커피숍은 포장만 가능하지만 (만화카페는)가맹점 대부분이 ‘휴게음식점’으로 등록돼 영업이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의자와 테이블이 마련된 제과점에도 카공족들이 몰렸다. 같은 날 오후 4시께 방문한 신촌 지역의 한 베이커리 카페. 1층은 제과점, 2층은 카페로 구성돼 있는 이곳의 입구에는 ‘21시까지 매장 내 취식가능합니다’라는 안내 문구가 붙어 있었다.

전체 30평 남짓한 2층 카페 공간에는 손님들이 반 이상 앉아 있었다. 책을 펼쳐 놓고 마주 보며 과외를 진행하는 손님들도 눈에 띄었다. 이들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손님들이 빵과 음료를 먹고 있지 않고 때에도 마스크를 턱에만 걸치거나 아예 벗고 얘기하고 있었다.

2층 카페 공간 입구에 붙어 있는 ‘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는 문구가 무색했다.

서울 강서구에서 카페형 프랜차이즈 제과점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 신모(22)씨 역시 “거리두기가 강화됐음에도 여전히 (손님들이)카페를 이용한다”고 말했다. 이어 “월요일(지난달 31일)에도 손님 여러 명이 커피를 시켜 놓고 매장 내 테이블을 이용했다며 한 손님은 ‘카페 운영하시느냐’고 묻기도 했다”며 “몇 시간씩 머무르지는 않았지만 개인 노트북을 펼쳐 놓고 작업을 하는 분들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같은 프랜차이즈 매장임에도 커피숍과 카페형 제과점의 운영 지침이 달라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 스타벅스, 커피빈, 투썸플레이스 등 커피숍은 포장 판매만 가능하고 파리바게뜨, 뚜레쥬르 등과 같은 카페형 제과점은 매장 이용이 허용된다.

프랜차이즈 카페형 제과점의 경우 영업 유형이 ‘제과점’으로, 프랜차이즈 만화카페는 ‘휴게음식점’으로 등록돼 일반음식점으로 포함된다. 때문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을 받지 않는다.

평소 공부할 때 카페를 이용한다던 대학생 남모(24)씨는 “개인 카페나 만화 카페 등에서 공부하는 것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취지와 맞지 않는다”며 “방역 구멍을 찾아 이를 이용하기보다 먼저 방역 수칙을 잘 지키고 최대한 집에서만 머물러야 이 사태가 빨리 끝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답답한 마음에 집 밖에서 공부하고 싶지만 몇 번이고 참으며 디저트와 음료를 배달해 집에서 공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주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