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카드X통신 결합데이터 공공지원 추진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신한카드가 SK텔레콤,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협력해 부산 지역의 관광객 및 관광지 특성을 공동연구하며 공공데이터 기업 매칭 지원사업 등 다양한 정부과업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신한카드는 자사 결제 빅데이터에 SK텔레콤의 모바일 데이터를 결합해 부산 관광객들의 주요 관광지 및 방문 순서, 성별·연령에 따른 선호 관광지, 주요 관광지와 상권의 관계 등을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분석 제공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특정 관광지 근처의 상권 개발 추진 및 젊은 여행객 맞춤형 홍보 시행 등 부산 관광 활성화를 위한 차별화된 전략을 추진할 전망이다.

또 신한카드는 SK텔레콤,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문화관광 빅데이터 산업에서의 지속적인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민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기업의 빅데이터 노하우를 통해 부산시를 시작으로 문화관광 사업 분야에서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하고 국민들의 국내 여가 만족도 증진과 국내경기 활성화에 이바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신한카드는 데이터전문기관인 금융보안원을 통해 개인의 이동 상황과 소비 성향을 결합 분석해 장시간 체류하는 관광지, 실제 소비가 많이 일어나는 지역과 업종, 주로 사용하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등의 정보를 가공할 예정이다.

해당 결합상품은 '금융데이터거래소' 및 '한국데이터거래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