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 일터 안전 K-팝 걸그룹 ‘오마이걸’과 함께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은 일터의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K-팝 걸그룹 오마이걸과 함께 대대적인 ‘안전(SAFE) 캠페인’을 펼친다고 2일 밝혔다.

산업현장의 안전점검을 체험하는 웹예능 동영상에 출연한 K-팝 걸그룹 오마이걸의 멤버 효정과 승희. [안전보건공단 제공]

공단은 먼저 오마이걸 멤버 효정과 승희가 직접 산업현장의 안전점검을 체험하는 웹예능 동영상과, 안전수칙 준수 등 안전실천의 중요성을 표현한 안전송 ‘SAFE’를 제작했다. 이와함께 동영상 시청자가 안전송에 맞춰 스트레칭 안무를 따라하는 ‘댄스 챌린지’를 실시하는 ‘안전(SAFE) 캠페인’도 진행한다.

안전송 ‘SAFE’는 뮤직비디오 형식으로 밝고 경쾌한 비트에 안전의 중요성을 쉽게 표현한 가사와 스트레칭을 응용한 안무로 누구나 따라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댄스 챌린지는 시청자가 안전송에 맞춰 스트레칭 안무를 따라한 영상을 SNS에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오는 10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한 달간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 공단 온라인 소통 채널을 통하면 된다. 참여자 중 우수작을 선정해 상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공단은 이날 산업현장 안전점검 웹예능 동영상 공개를 시작으로 오는 9일 안전송을 공단 홈페이지·유튜브 및 SNS에 공개하며, 16일에는 제작과정을 담은 메이킹 필름을 순차적으로 제공한다.

공단은 앞서 2012년에 걸스데이 민아와 함께 스트레칭 체조송을 제작했으며, 2017년에는 에이프릴 나은이 참여한 ‘모두의 안전’에 이어 올해 6월 B.A.P. 문종업과 함께한 코로나19 관련 ‘생활속 거리두기 캠페인송’까지 ‘안전’을 주제로 다양한 K-팝 아티스트와 협업한 바 있다.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이번 캠페인이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일상에 활기를 북돋우고, 일터의 안전을 다시 한 번 살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산업현장은 물론, 우리 사회 전체에 안전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협업 및 캠페인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