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동감 살리고 더 날렵해졌다”…현대차 ‘더 뉴 코나’ 디자인 공개

더 뉴 코나 N라인 내장 디자인.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코나(The new KONA)’의 내·외장 디자인을 2일 공개했다.

기존 코나의 역동감 넘치는 실루엣과 구조적인 안정감을 유지하면서 부분적인 변경을 통해 디자인적 가치와 완성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에선 한층 세련된 감성을 입힌 DRL(주간주행등)과 예리하게 마무리된 후드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진취적인 스키드 플레이트(차체 하부 보호판)와 정교하게 다듬어진 라디에이터 그릴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미래 지향적인 느낌까지 갖췄다.

프런트 범퍼의 양 모퉁이에 자리한 수직 구조의 공기 유입구는 공기 저항을 효과적으로 줄여준다. 독특한 조형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알로이휠과 40㎜ 길어진 전장을 통해 SUV(스포츠유틸리티차) 특유의 존재감도 뚜렷해졌다.

측면부에 위치한 클래딩(펜더, 사이드 몰딩, 프론트&리어 하단 범퍼)은 코나만의 차별화된 캐릭터를 나타낸다. 차의 앞뒤를 보호하듯 감싸는 ‘아머(Armor)’를 표현했다. 기존 코나부터 이어진 독창적인 요소 중 하나다.

후면부는 수평적 선이 강조된 리어 램프가 전면 램프 디자인의 아이덴티티를 이어받아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완성한다. 리어 범퍼도 한층 단단해졌다.

라인업에 추가된 ‘N 라인(Line)’은 기본 모델에 전용 범퍼 디자인과 바디 컬러가 적용된 클래딩 및 도어 가니쉬, 메쉬 디자인이 적용된 라디에이터 그릴 등이 포함된다. N라인 전용 다이아몬트 컷 휠, 싱글 트윈팁 머플러 등도 적용된다.

내장 디자인은 시인성을 높인 10.25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와 클러스터, 반광 크롬 느낌의 가니쉬, 앰비언트 라이트 컵홀더 등이 대표적이다. 수평 구조가 강조되도록 센터페시아를 구성해 시각적으로 넓어 보이는 효과를 구현했다. 정찬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