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성복정평천 산책로 ‘치매 로고젝터’ 설치

치매안심센터 로고젝터 설치. [용인시 제공]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 수지구보건소는 올해 치매안심마을로 추가한 풍덕천2동의 성복·정평천 산책로 5곳에 치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할 수 있도록 경관조명의 하나인 로고젝터를 설치했다고 2일 밝혔다.

로고젝터는 로고와 프로젝터의 합성어로 LED 조명을 이용해 로고나 문구 등을 바닥이나 벽 등이 비춰 메시지를 전달하는 장치이다. 이곳 로고젝터는 치매 조기 검진의 필요성과 3.3.3 치매예방수칙, 치매에 대한 긍정적 메시지 등을 담은 20개 문구를 번갈아 보여주고 있다.

산책로를 걷는 지역주민들은 자연스럽게 치매와 관련한 메시지를 접하고 인식을 개선할 수 있게 되는 동시에 어두운 교각 하단을 밝히는 조명 효과로 산책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 새 로고젝터를 접한 주민은 “어둡고 으스스했던 산책로 다리 밑 구간에 예쁜 글씨가 나오는 조명이 생겨 밝고 기분이 좋다. 조명에 있는 글처럼 산책하는 즐거움이 생겼고 조만간 치매안심센터에 가서 치매 검사도 해볼 생각이다”고 했다.

수지구 치매안심센터는 올해 풍덕천2동을 치매안심마을로 추가 지정해 치매로부터 안전한 마을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