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지주사 출범 후 첫 선순위채 2000억 원 발행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우리금융지주(회장 손태승)가 2000억 원 규모의 원화 선순위 회사채 발행에 성공했다.

우리금융은 2일 지주사 출범 후 첫 선순위 채권(만기 3년)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실시한 수요예측에서는 증권신고서 신고금액인 1500억 원보다 6배 이상 많은 9100억 원으로 유효수요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우리금융은 이사회 승인금액인 2000억 원까지 증액에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발행금리는 최근 금리가 급격한 상승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금융투자협회에서 고시하는 회사채 AAA(3년) 금리수준으로 결정될 예정이다. 발행일은 오는 10일이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시장 불확실성이 다시 커지며 투자심리가 위축되고 있는 시기에, 시장의 높은 관심과 양호한 자산건전성을 바탕으로 지주사 출범 이후 처음으로 발행하는 선순위 회사채 발행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