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 날씨] 기상청의 경고 “‘마이삭’, 적지않은 인명피해 우려…‘바비’와 달라”

2일 제주가 북상하는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권에 접어든 가운데, 이날 오전 제주 서귀포시 소정방폭포 앞바다에 강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계속 경고해 달라. ‘바비’와는 다르다. 적지 않은 인명피해가 예상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역대급 태풍이 될 것이라던 제8호 ‘바비’가 일부 도서 지역에 한해 피해를 주고 지나간 상황에서, 기상청이 제9호 태풍 ‘마이삭’에 의한 피해가 심각할 수 있다고 경고하자 이를 의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기상청은 지속적인 경고를 요청하면서, ‘마이삭’이 적지않은 인명·재산피해를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마이삭은 중심기압만 보면 바비와 비슷한 강도지만, 육지와 떨어져 서해상을 지나 내륙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은 바비와 달리 부산 등 내륙을 직접 관통하는 만큼 그 영향력은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바비가 비보다는 강한 바람이 위험한 태풍이었다면, 마이삭은 태풍 동쪽에 수반한 비구름의 영향으로 비와 바람이 모두 강할 것으로 전망된다.

2일 오전 7시 현재 마이삭은 서귀포 남쪽 약 330㎞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40hPa, 최대풍속은 초속 47m다.

마이삭은 이날 저녁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하루 뒤인 3일 새벽 경남 거제와 부산 사이 지점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영남 지역과 동해안 인근 도시들을 관통해 같은 날 오전 중 동해 중부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의 세기는 이날 오전까지 매우 강한 수준을 유지하다가 오후 들어 초속 40m 전후의 강한 수준으로 다소 완화할 것으로 예상되나, 내륙에 상륙해 지나가는 만큼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은 상당할 수 있다.

이날 오전 제주도 전해상과 남해 먼바다에는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다.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최대순간풍속 약 시속 70㎞(약 초속 20m) 내외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으며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바람은 더욱 강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의 이동경로와 가까운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 경남, 제주도를 중심으로 100~300㎜의 비가 오겠고, 특히 강원 영동, 경상 동해안, 제주도 산지에는 최대 4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예상돼 저지대 침수와 하수 범람에 유의해야 한다.

2일부터 3일 사이 예상 최대순간풍속(시속 기준)은 ▷제주도·경상 해안 108~180㎞(초속 30~50m) ▷강원 영동·남부지방(경상 해안·전북 서부 제외) 72~144㎞(초속 20~40m) ▷그 밖의 지방 36~108㎞(초속 10~30m) 등이다.

특히 오는 7일까지는 천문조(달이나 태양과 같은 천체의 인력에 의해 일어나는 조석)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대조기)이다. 이에 대해 기상청 관계자는 “대조기에 태풍이 차차 접근함에 따라 기상조(태풍·저기압이 통과할 때 해수면이 상승하는 현상)와 높은 파고가 더해지면서 3일까지 남해안, 동해안, 제주도 해안은 평소보다 해수면의 높이가 매우 높아 폭풍해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만조 시 침수 피해와 해안가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