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최재성 만나 “당정청 운명공동체…文정부 성공적으로 마무리돼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나 “당·정·청은 운명 공동체이고, 당은 그 한 축”이라며 당정 간 한몸임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 수석의 예방을 받아 “문재인 정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는 것은 대한민국과 역사를 위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축을 최소화하면서, 여당이 할 수 있는 지원을 늦지 않게 하겠다”며 “당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당대회 직후 (당선된 이 대표에게) 대통령이 직접 전화를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는 말을 전해 달라”고 덧붙였다.

최 수석은 “권리당원과 국민이 참여한 민주당 대표 선거에서, 3자 구도에서는 생각하기 어려운 득표를 한 것 같다”며 “그만큼 국민의 믿음과 기대가 크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은 이어 “이 대표가 제시한 5대 과제는 모두에게 공감을 일으킨 내용”이라며 “특히 야당과의 '원칙있는 협치'를 말한 것, 내용적인 협치를 말한 것도 대통령과 청와대가 잘 존중하고 실제로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당과 잘 소통하고 심부름하겠다"고 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