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핵합의 당사국들, ‘탈퇴’ 미국 제외하곤 “합의 유지”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미국을 제외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당사국들이 핵합의 유지를 위해 가능한 한 모든 것을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1일(현지시간) AP·dpa 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영국과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 이란 대표들이 모여 핵합의 공동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

회의를 주재한 헬가 슈미트 유럽연합의 대외관계청(EEAS) 사무총장은 트위터에 “참가국들이 이란 핵합의를 유지하고 현재의 도전들에도 합의의 완전한 준수를 보장하기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해 단결하고 있다”고 적었다.

중국의 최고 군축 담당 관료인 푸총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핵합의를 파괴하고 죽이려고 하고 있다”며 “대표들은 핵합의에서 탈퇴한 미국이 스냅백(대이란 제재 복원) 절차를 시작할 법적 권리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더불어 최근 이란이 핵 활동이 의심되는 미신고 시설 2곳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접근을 허용하기로 한 데 대해 “핵합의 유지를 위해 잠재적 인화점 중 하나를 제거한 매우 중요한 합의”라고 높이 평가했다.

다만 5개국은 이란이 농축 우라늄을 핵합의 허용치 이상 비축하는 데 대해 우려를 표하면서 이란에 핵합의 준수를 재차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은 자국의 국영 방송 IRIB에 출연해 미국의 제재 요구에 대한 5개국의 입장이 “향후 협력의 길을 명확히 하기 위해 상당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란 핵합의는 영국, 프랑스, 독일, 미국, 러시아, 중국 등 6개국이 2015년 이란과 체결한 것으로, 이란은 핵 개발을 포기하고 6개국은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2018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자 이란은 핵합의 이행 범위를 축소하는 단계적 조처를 해왔다.

이후 미국은 지난달 핵합의에서 규정한 스냅백(대이란 제재 복원) 절차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공식 요구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