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LA에서…‘등 뒤 20발 난사’ 경찰 총격에 흑인 사망

1일(현지시간)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한 흑인 남성 디잔 키지 사망 현장에서 경관 처벌을 요구하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CNN]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인근에서 경찰이 쏜 총에 맞아 흑인 남성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흑인 남성 디잔 키지(29)가 지난달 31일(이하 현지시간) LA 인근 웨스트몬트에서 LA 카운티 보안관실 소속 경찰관 2명의 총격을 받고 그 자리에서 숨졌다고 1일 LA타임스 등이 전했다.

지난 달 23일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가 세 아들이 보는 앞에서 경찰 총에 맞아 중태에 빠진 데 이어 이번 사건까지 발생하자 LA에서는 경찰 총격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보안관실에 따르면 경관 2명은 사건 당시 자전거를 타고 거리를 지나던 키지가 교통 법규를 위반했다며 붙잡아 세웠고, 이 과정에서 키지와 경관들이 충돌했다.

키지는 경관이 다가오자 자전거를 버리고 달아났고, 뒤따라온 경관 1명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다.

이어 경찰의 체포를 뿌리치고 도망가던 키지는 옷이 든 꾸러미를 떨어트렸는데 꾸러미에서는 반자동 권총 1정이 발견됐고, 그 순간 경찰은 키지를 향해 총을 발사했다.

보안관실은 성명에서 “키지는 총을 소지하고 있었고, 경관을 폭행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내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보안관실은 경관들이 키지를 향해 총을 몇발 쏘았는지, 키지가 어떤 교통 법규를 위반했는지는 확인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키지 가족의 변호인 벤저민 크럼프는 트위터를 통해 “키지는 권총이 들어있던 옷 꾸러미를 떨어트린 뒤 그것을 줍지 않았다”며 “오히려 경관들이 (달아나는) 키지의 등 뒤에서 20발 이상 총을 난사했다”고 비판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인근에서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한 흑인 남성 디잔 키지의 모습. [CNN]

현장을 목격한 알랜더 기븐스는 LA타임스에 “키지가 총을 들고 있지 않은 비무장 상태에서 경관들이 왜 총을 쏘았는지 모르겠다”고 의문을 제기했고, 다른 목격자는 AFP 통신에 “키지가 돌아서서 달아나자 경관들이 총을 쐈다”고 말했다.

키지 사망 현장에서는 전날 100여명이 모여 항의 시위를 했고, 이날도 경관 처벌을 요구하는 시위가 이어졌다.

시위대는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는 팻말을 들었고, “정의가 없으면 평화도 없다”는 구호를 외쳤다.

키지의 가족은 기자회견을 갖고 캘리포니아주 법무부 장관이 이번 사건을 별도로 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