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UAE, 은행·금융협정 체결…관계 정상화 후 첫 협정

메이어 벤-샤밧(왼쪽 두 번째) 이스라엘 국가안보보좌관이 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를 떠나기 전 UAE 관리와 팔꿈치로 인사를 하고 있다. [A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UAE)가 1일(현지시간) 은행과 금융 분야에 관한 협정에 서명했다고 이스라엘 언론 예루살렘포스트,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UAE 중앙은행, 이스라엘 재무부 및 금융규제 당국은 이날 금융과 투자 분야에서 공동 위원회를 구성하고 금융 서비스에서 협력 강화를 계속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양국은 상호 간 투자 장애물을 제거하고 자본시장에서 공동투자를 촉진하기로 했다.

또 협정에는 양국이 돈세탁과 테러 자금을 차단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번 협정은 이스라엘과 UAE가 지난달 13일 미국 중재로 관계 정상화를 위한 평화협약(아브라함 협약)을 타결한 이후 발표된 첫 세부협정이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나는 아부다비에서 서명된 첫 번째 양해각서를 환영한다”며 “우리는 곧 항공, 관광, 무역 등의 분야에서 추가로 협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및 이스라엘 정부 대표단은 지난달 31일 UAE 아부다비를 방문한 뒤 이틀간 이스라엘과 UAE의 수교를 위한 구체적인 사항을 논의했다.

미국 대표단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이 포함됐으며 이스라엘 대표단은 메이어 벤-샤밧 국가안보보좌관이 이끌고 있다.

쿠슈너 선임보좌관을 비롯한 미국 대표단은 1일 미군이 주둔하는 알다프라 공군기지를 방문하기도 했다.

이스라엘 대표단은 이날 이스라엘 엘알항공 항공기를 타고 귀국했다.

엘알항공 귀국 항공편은 전날 UAE행 노선과 마찬가지로 사우디아라비아 상공을 통과했다고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이스라엘 민항기가 UAE를 공식적으로 비행하기는 이번 직항 노선이 처음이다.

쿠슈너 보좌관은 1일 ‘아랍 22개국이 모두 점진적으로 이스라엘을 (국가로) 인정할 수 있다고 믿느냐’는 UAE 국영 WAM 통신의 질문에 “100 퍼센트”라며 “그것이 타당하다”고 답했다.

쿠슈너 보좌관은 이날 UAE에서 바레인으로 이동해 하마드 이븐 이사 알칼리파 바레인 국왕을 만났다.

하마드 국왕은 중동 평화를 위한 쿠슈너 보좌관의 노력에 고마움을 표했지만 바레인이 UAE를 따라 이스라엘과 수교를 추진할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고 바레인 국영 BNA 통신이 전했다.

한편, UAE 정부는 1일 평화협약 체결로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자치지역인 요르단강 서안을 합병하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UAE의 한 고위 관리는 “우리는 미래에 벌어질 이스라엘의 행동을 추측할 수 없다”면서도 UAE 정부가 미국으로부터 이스라엘이 요르단강 서안의 일부 지역을 합병하지 않을 것이라는 확언을 받았다고 전했다.

UAE는 이스라엘과 평화협약을 발표하며 이스라엘이 합병 계획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합병 계획을 포기하지 않고 일시 중단한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빚었다.

요르단강 서안은 이스라엘이 1967년 제3차 중동전쟁에서 승리한 뒤 불법으로 점령한 지역이며 이스라엘은 이곳에서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유대인 정착촌을 대규모로 건설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