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타워서 확진자 발생…인천시 입주 공무원 570명 전수조사

인천 미추홀타워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시 연수구 미추홀타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30개 이상 부서가 입주해 있는 이 건물에서 근무하는 인천시 공무원 수백명이 검체검사 대상자가 됐다.

2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미추홀타워에 입주한 모 공사 직원 A 씨는 전날 아내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라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뒤 검체검사를 한 결과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씨는 전날 오전 8시께 출근해 아내의 확진 소식을 듣기까지 3시간 가량 미추홀타워에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A 씨의 접촉자로 분류된 해당 공사 직원 9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A 씨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인천시는 이날 오전 미추홀타워 내 일자리경제본부와 해양항공국 등 33개 부서 570명에게 출근을 보류하고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

인천시는 A 씨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됨에 따라 미추홀타워에서 근무하는 시 공무원 570명을 대상으로 검체검사를 할 예정이다.

또 미추홀타워를 3일까지 폐쇄하고, 미추홀콜센터는 남촌농축산물도매시장 관리사무소에 분산된 시설에서 제한적으로 상담 업무를 진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