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대학 최초 아제르바이잔 바쿠공대와 국가교육협력프로그램 협약 체결

조명우 인하대 총장 등 주요 보직자들이 온라인 MOU를 체결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하대학교가 국내 대학 최초로 아제르바이잔 바쿠공대와 국가교육협력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했다.

인하대는 지난 28일 아제르바이잔 바쿠공과대학교(Baku Engineering University)와 ‘3+1 국제복수학위 프로그램(3+1 State Double Diploma Program)’ 운영에 관한 계약 서명식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협약 주요 내용은 아제르바이잔 교육부의 추천을 받은 국가장학생 100명을 바쿠공대와 인하대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사회인프라공학전기공학전자공학정보통신공학 등 4개 학과에서 오는 2021년부터 2028년까지 7년간 교육하는 것이다.

이 프로그램은 먼저 3년간 바쿠공대에서 영어로, 이후 1년간 인하대 해당 학과에서 한국어로 교육과정을 이수해 졸업자격을 갖추면 인하대와 바쿠공대 학사학위를 동시에 받게 되는 복수학위 프로그램이다.

인하대는 ▷신입생 선발 ▷교육과정 개발과 제공 ▷교수 단기 현지 파견 강의와 인하대에서의 강의 ▷인하대에서의 바쿠공대 교원 재교육 ▷바쿠공대 신규교원 추천 등을 담당하며 등록금을 포함해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모든 재원은 아제르바이잔 정부가 제공한다.

조명우 인하대 총장은 “인하대와 바쿠공대 간 교육협력프로그램은 교육연구 부분에서 인하대가 국내외에서 그 저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 1단계 계약 7년 동안 아제르바이잔 정부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고의 교육을 제공해 아제르바이잔의 미래를 이끌 공학인재를 양성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유럽과 가까운 지리적 특성, 풍부한 천연자원과 높은 잠재력을 지닌 아제르바이잔과의 교류로 인하대의 국제화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하대는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요청과 재정지원으로 타슈켄트 인하대학교(IUT)를 설립해 지난 2014년부터 4+0(300명) 및 3+1(120명) 복수학위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현재 연간 외국인 학생 1500명 이상이 인하대에서 수학하고 있으며 바쿠공대와의 협약체결로 인하대 내 외국인 학생이 연간 100명 늘어날 예정이다.

한편, 인하대는 세종학당재단으로부터 바쿠공대 내 ‘흐르들란 세종학당’ 설립을 인가받아 오는 9월 10일부터 한국어 강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오는 2021년 1월부터는 우크라이나 드니프로 세관·재무 대학(University of Customs and Finance)에서 ‘드니프로세종학당’을 연계형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