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정부-의협 갈등 중재 하겠다”

전공의·전임의 등 의료계가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주요 정책 철회를 촉구하며 집단휴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김태엽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분회장이 의사들의 진료 거부를 중단하고 의료인력 확충할 것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불교계가 의대 정원 확대 등을 놓고 대치를 벌이는 정부와 의료계 사이에서 중재 역할을 하겠다고 주장했다.

대한불교조계종 화쟁위원회는 1일 보도자료를 내 "정부와 의사협회가 의료 정책에 대한 지난 협의 과정을 통해 '모든 국민의 빠짐없는 건강과 행복 추구권' 실현이라는 헌법 가치에 동의하고 있으며, 공공의료 및 낙후지역에 대한 의료서비스 개선 등에 대해서도 뜻을 같이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양측이 극한 대립과 공방에만 몰두하고 있는 원인이 상호 불신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종교적 양심과 화쟁의 가치, 사회갈등 조정 경험을 바탕으로 공정한 제3자의 입장에서 당사자 간 대화와 협의 및 사회적 공감을 끌어내 당면한 문제가 원만히 해결되도록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화쟁위는 정부와 의사협회에 ▷공감과 상호 이해에 바탕을 둔 대화 ▷대화와 합의를 위한 시간과 자리 마련 등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4대강 문제를 비롯해 쌍용자동차 노사 문제,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 이슈 등 사회 갈등 사안에 목소리를 내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