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청년 주거안정 꾀한다

최대호 안양시장.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 안양지역 무주택 청년층 주거안정을 위해 전·월세 대출이자가 지원된다.

청년도시 안양시가 청년들에게 전월세보증금 대출 추천 및 이자지원을 위해 오는 14일부터 ‘안양 청년 인터레스트(人.터.REST) 지원 사업’의 2차 지원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만19∼39세 청년층 무주택 세대주로서 안양관내 거주하거나 전입할 예정인 경우, 2019년 기준 연소득이 본인 5천만원 이하 또는 부부합산 8000만원 이하면 신청 가능하다.

대상주택은 임차보증금 3억원 이하이면서 전·월세 전환율 6.1%이하인 주택이나 주거용 오피스텔이다. 시는 오는 14일부터 신청을 받되, 자금 소진 시까지 선착순 마감할 계획이다.

선정되는 청년층 세대주는 안양시와 협약을 맺은 은행(NH농협 안양시지부)에서 협약상품으로 대출을 받는 경우 연 2% 이내 이자를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금 외의 이자는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1인당 1회 지원을 기준으로 대출한도는 최대 2억 원이고 대출기간은 2년이다. 1회 연장이 가능해 4년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안양 청년 인터레스트(人.터.REST) 지원 사업은 청년들에게 주택 전월세 임차보증금 대출이자(interest)를 지원해, 사람(人) 중심 삶의 터전(터)과 주거안정의 편안함(Rest)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사업은 안양시가 수도권 기초자치단체로는 첫 시행하며, 청년층 전·월세 대출이자 지원액은 전국 최고다. 시는 지난달 ‘안양 청년 인터레스트(人.터.REST) 지원 사업’의 1차 지원 대상자를 선정한 바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목돈 마련이 힘든 무주택 청년층 전월세보증금 대출이자를 지원해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고,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안양시 청년지원금 포스터.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