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위기극복 위해 끊임없이 진화해야”

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20 포스코포럼’에서 포스코 최정우(왼쪽) 회장이 기조강연자인 김용 전 세계은행총재와 화상으로 의견을 나누고 있다. [포스코 제공]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회적, 경제적 환경이 급변하고,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위기를 극복하고 신뢰받는 100년 기업으로 지속성장하기 위해서는 변화의 흐름을 이해하고 시대의 새로운 가치를 읽어내어 끊임없이 진화해 나가려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2일부터 이틀간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20 포스코 포럼’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포럼에 앞서 “이해관계자들의 요구와 생각의 변화에 부응하여 업의 본질을 냉철하게 되돌아봐야 한다”며 “(포럼이) 사회가 요구하는 기업의 새로운 역할과 책임에 맞춰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 가속화 방안들을 모색해볼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열리는 포스코포럼은 올해는 포스코 및 수도둰 주재 그룹사 사장단과 외부 전문가 등 소수의 임원만 포럼에 직접 참가한 가운데 ‘대변혁의 시대, 100년 기업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3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포스코는 “올해는 최근 재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이후의 사회적, 경제적 변화를 진단하고, 그룹 사업의 미래 경영환경에 대해 조망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행사 첫날인 2일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의 변화와 이에 따른 기업의 생존 전략 방향에 관한 강연과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기조강연은 미국 뉴욕에 거주 중인 김용 전(前) 세계은행총재이 화상을 통해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사회적 충격이 지속되고 있는 현 상황을 진단하고, ‘언택트 이코노미’ 확산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에 기업들이 대처방안과 혁신에 대해 강연했다. 이어 ‘팬데믹 이후 세계 질서’에 대한 패널 토론과 ‘코로나 19 시대의 리더십 패러다임과 리더의 역할’을 다룬 강연이 이어졌다.

‘2030 대한민국’ 패널토론에서는 젊은 리더들을 통해 안전한 인공지능의 미래와 전망, 디지털 트랜스포매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시대의 조직과 개인의 리더십, 트렌드 변화 대응 등을 토론하고 2030년 대한민국의 미래 모습을 전망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포럼 둘째날인 3일에는 포스코그룹의 주력 사업에 대한 미래와 전략 방향을 다룬 패널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철강의 새로운 기회’를 주제로 한 패널 토론에서는 전세계적으로 ‘친환경 제철 기술’에 대한 요구가 많아지는 환경에서 저탄소 미래 고로 기술 개발 방향과 철강 신수요 창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친환경차 가치사슬의 현황과 변화 방향, 이차전지소재의 미래도 조망한다. ‘식량시장 변화와 사업기회’에 대한 토론을 통해 세계 곡물산업 동향과 코로나로 인한 영향을 살펴보고 해외 농장형 식량개발 사례를 바탕으로 성장전략도 점검한다.

마지막으로 ‘지속가능사회를 위한 기업의 역할’에 대한 염재호 전(前) 고려대 총장의 강연에서는 사회와 함께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경영 패러다임의 변화와 새로운 리더십에 대해 논의하고, ‘100년 기업으로 지속성장 위한 기업시민 실천방안’ 패널 토론을 통해 기업시민 경영이념 선포 3년차를 맞아 그동안의 활동에 대한 객관적 평가와 함께 전문가의 제언을 듣는다. 이정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