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이마트 ‘26주적금’, 56만명 몰렸다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카카오뱅크는 지난달 이마트와 협업으로 출시한 ‘26주적금 with 이마트’가 2주만에 55만6000좌 개설됐다고 2일 밝혔다.

26주적금 with 이마트는 고객들에게 이마트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할인 쿠폰을 제공하고, 적금 만기를 달성하면 1~2만원을 쿠폰 사용 횟수에 따라 현금으로 되돌려주는 혜택을 제공한 상품이다.

카카오뱅크는 1인 1계좌 제한을 두고 2주 간 한시적으로 적금을 판매했는데 가입자가 몰리면서 하루 평균 약 4만좌의 가입 실적을 기록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적금 상품의 이자 외에 다른 혜택을 고객에게 드리고자 하는 기획 취지에 맞게 고객들의 반응이 뜨거웠다”며 “앞으로도 여러 기업과의 협업으로 쇼핑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 혜택을 늘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