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국에…현직 경찰서장이 술판 벌이고 성추행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광주지역 현직 경찰서장이 술자리에서 여성을 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내사에 착수했다.

광주지방경찰청은 광주 광산경찰서장인 A 경무관이 음식점 종업원의 신체를 만졌다는 의혹을 다룬 지난 1일 방송뉴스 영상을 토대로 내사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A 경무관은 지난달 21일 오후 광주 한 음식점에서 여성 종업원 3명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한 의혹을 받는다.

당시 광주에서는 서구 상무지구 유흥업소발 코로나19 확진이 ‘n차 감염’으로 이어지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을 검토 중이었다.

술자리에는 지인들이 동석했으며 20만원가량인 음식값은 동석자가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경찰청은 내사 착수와 함께 A 경무관에 대한 인사 조처를 경찰청 본청에 건의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절차에 따라 인사 조처 방향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