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한국에 다시 빗장

국내 코로나19 재확산세로 인해 우리 국민의 해외 이동 보장을 확대해 가던 정부의 노력에 제동이 걸렸다. 기업인 신속 통로(패스트트랙) 추가 협상이 늦어지는 데다가 한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 문제와 전세기 투입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2일 주한일본대사관 등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지난달 31일까지였던 한국인에 대한 검역 강화와 비자 발급 제한 조치를 당분간 연장하기로 했다.

그간 18개국에서 1만8000여 명의 기업인 예외입국을 도운 정부는 10여 개 국과 간소화된 입국 절차를 내용으로 하는 패스트트랙 도입 협상을 계속하고 있지만, 최근 국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협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외 코로나19 재확산 때문에 모처럼 뚫렸던 우리 교민의 이동이 다시 제한되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 당장 라오스는 지난달 31일 공지를 통해 기존 코로나19 대응조치 연장을 결정했다. 이 때문에 당장 이번 달로 예정됐던 우리 교민 이송을 위한 전세기편 투입 일정이 불투명해졌다.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은 “우리 국민들의 긴급한 용무 및 기업 활동 등 다양한 수요를 고려하여 9월 중 전세기가 운항될 수 있도록 라오스 정부와 최대한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유오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