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 영향에 전국 국내선 항공기 437편 결항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2일 오전 서울 김포공항 국내선청사 항공기 도착 안내판에 결항이 표시돼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다가오면서 국내선 항공기가 무더기로 취소됐다.

2일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공항에서 출발하는 국내선 항공기 중 총 437편이 결항했다.

공항별로 보면 제주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 180편이 취소됐다. 제주공항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이후로 모든 항공편의 출발이 취소됐다.

또 김포공항(149편)과 김해(40편)·광주(17편)·청주(15편)·대구(14편)·울산(9편)·여수(8편)·포항(3편)·양양(2편)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도 상당수 취소됐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이·착륙 방향 모두 윈드시어(돌풍 특보)가 내려졌다. 제주공항을 비롯해 김해·무안·울산·청주·대구·여수·광주·사천공항에는 태풍 특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마이삭'은 이날 정오 기준 서귀포 남쪽 약 2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3㎞ 속도로 북진 중이다.

마이삭은 3일 0시께 부산 남서쪽 약 80㎞ 부근 해상에 들어선 뒤 새벽에 경남 남해안에 상륙, 영남지역과 강릉을 비롯한 동쪽 지방을 관통해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