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 위기경보 ‘경계’, 중대본 2단계 가동

김홍필 소방청 차장이 1일 세종시 소방청 지휘작전실에서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함에 따른 전국 시·도 소방본부장 영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한반도로 접근함에 따라 1일 오후 6시를 기해 풍수해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중대본 비상대응 수위는 1단계에서 2단계로 올렸다.

중대본은 이날 오후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 합동 대책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 마이삭의 예상 진로와 영향 범위, 태풍피해 방지를 위한 중점 대처 사항 등을 논의했다.

이번 태풍은 강한 비바람을 동반하고 연중 바닷물 수위가 가장 높은 백중사리 기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대본은 이에 따라 해안가 위험지역을 철저히 통제하고 주민들을 사전에 대피시켜달라고 각 지자체에 요청했다.

또 농수산 시설이나 공사장 대형 크레인, 간판 등 낙하물과 관련한 강풍 피해가 없도록 사전조치를 철저히 하고 산사태 등 붕괴우려 지역에도 예찰과 안전조치를 강화해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이나 인명피해 우려지역 대피소 이용 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지침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