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오늘부터 ‘국민의힘’…이념색 빼고 중도 확장 ‘가속’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온라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미래통합당이 2일 ‘국민의힘’으로 간판을 바꿔 단다. 지난 2월 보수야권 통합에 따른 ‘미래통합당’ 출범 7개월만이다.

통합당은 이날 유튜브 전국위원회를 통해 당명 개정을 위한 내부 절차를 마무리 짓는다. 전날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서는 46명 중 43명이 투표에 참여해 80% 이상이 새 당명에 찬성했다.

‘국민의힘’은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힘 ▷국민을 위해 행사하는 힘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힘 등 3가지 의미를 담았다. 통합당은 당명 교체를 통해 이념적 색채를 뺀다는 계획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에서 “(새 당명은) 이제 정치가 이념의 시대가 아니라 중도 실용의 시대라는 탈이념적 경향을 반영했다”며 “우리 헌법은 ‘주권재민’을 밝히고 있고, 정당이 궁극적으로 추구해야 하는 것은 헌법가치기 때문에 헌법의 중심개념인 ‘국민’을 쓴 것이 취지에도 부합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자유, 민주, 통합, 공화 등 가치를 담는 당명을 택했지만, 요즘은 가치중립적인 당명을 많이 선택한다”며 “정당이 추구하는 가치는 다양한데 당명엔 한두개 정도만 담을 수 있고, 이번 당명 공모에서 ‘국민’을 제안한 분이 압도적으로 많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치권에서는 ‘국민’ 키워드를 그동안 중도, 실용 정당이 주로 사용해온 만큼, 통합당이 새 당명을 계기로 중도층 겨냥 행보를 가속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통합당은 ‘김종인 비대위 체제’가 들어선 이후 기본소득 도입을 당 1호 정책으로 내세우는가 하면, 이른바 ‘태극기세력’으로 불리는 극우와 선을 긋는 등 외연 확장에 나서고 있다. 새 당명은 오는 3일 김종인 위원장 취임 100일과 맞물려 통합당 쇄신을 한 눈에 보여주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절차는 선거관리위원회 승인이다. 정당법에 따라 선관위는 신청을 받은 날부터 7일 이내 당명 변경 등록을 수리해야 한다. 통합당은 지난달 31일 이미 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다. 통합당은 당명 변경 절차가 완료되면 당 로고, 당 색깔 변경 작업에 들어간다. 새로운 당 로고와 색깔은 이달 중으로 예정된 새 당사 입주에 맞춰 공개할 예정이다.

새 정강정책 역시 확정한다. 논란이 일었던 ‘국회의원 4선 연임금지’, ‘기초의회·광역의회 통폐합’ 등은 이틀에 걸친 의원총회,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등을 통해 포함하지 않기로 했다. 수정된 정강정책은 기본소득을 비롯해 청와대 민정수석·인사수석실 폐지, 주요 선거의 피선거권 연령 인하, 입시비리 무관용 원칙 적용, 성범죄 양형 강화 등을 담았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