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정적 펠로시 ‘내로남불’…코로나로 영업불가 미용실서 머리하다 들통

미국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의 한 미용실에서 머리를 손질하고 걸어다니는 모습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이 지역에선 지난 3월부터 미용실 영업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어서 규정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 펠로시 의장 개인 스타일리스트가 이 미용실을 예약했다고 한다. 보안 카메라에 찍힌 이 영상은 미용실 주인이 폭스뉴스에 제공한 것이다. 그는 펠로시 의장이 마스크도 쓰지 않았다고 성토했다. [폭스뉴스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미국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신종 코로나비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 조처 가운데 하나로 잠정 폐업을 당한 미용실을 찾아 머리를 하다 딱 걸린 영상이 공개됐다.

펠로시 의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표 정적(政敵)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팬데믹 대응이 부적절하다고 강하게 비판해왔는데, 이번 일로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됐다.

1일(현지시간) 폭스뉴스는 캘리포니아주(州) 샌프란시스코의 한 미용실에서 펠로시 의장이 머리에 물이 흥건한 채 내부를 돌아다니는 영상을 입수해 공개햤다. 이 미용실의 주인이 폭스뉴스에 보낸 것이다. 보안 카메라에 찍힌 영상엔 지난달 31일 오후 3시 8분이라는 일시가 표시돼 있다. 펠로시 의장은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펠로시 의장의 머리를 손질하는 스타일리스트는 검은색 안면 마스크를 쓰고 뒤따라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지역의 미용실은 지난 3월부터 영업을 하지 않았다. 코로나19 때문이다. 9월 1일 다시 문을 열 수 있다고 통보받았는데, 이 또한 옥외에서 머리손질 서비스를 하는 데 국한했다.

이 미용실 주인인 에리카 키오스는 이날 폭스뉴스와 전화인터뷰에서 “그녀(펠로시 의장)는 개인 스타일리스트들이 있다”며 “그들 가운데 한명이 지난 일요일 저녁 내게 접촉해 의자 하나를 빌리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주인이 스타일리스트에게서 받은 문자 메시지엔 “내가 내일 오후 2시45분까지 거기에 가겠다. 펠로시의 보좌관이 내게 그녀의 머리를 해달라고 메시지를 보냈다”고 써 있었다.

이 메시지를 확인했던 미용실 주인 키오스는 폭스뉴스에 “그녀의 스타일리스트가 내게서 의자를 빌려서 하는 일을 난 통제할 수 없었다”며 “대가를 지불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키오스는 그러면서 “그녀(펠로시 의장)가 온 건 뺨을 때리는 것”이라며 “그녀는 누구도 들어갈 수 없는 곳에 가서 할 일을 할 수 있다고 느끼는 것”이라고도 했다. 특히 “하원의장은 마스크도 쓰지 않았는데 믿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키오스는 또 “우린 이 여성을 우러려 봐야 한다고 하지 않나”라며 “충격적”라고 했다.

이 영상에 대해 펠로시 의장 측은 규칙을 따랐다고 주장했다. 드류 해밀 대변인은 “하원의장은 항상 마스크를 쓰고, 지방정부의 코로나19 요구사항을 따르고 있다”며 “이 사업체가 월요일에 하원의장이 와도 된다고 했고, 한 번에 한 명의 손님을 받는 건 시가 허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키오스는 반박했다. 미용실에선 코로나19 예방조치 차원에서 머리를 말릴 수 없게 돼 있는데 이를 어겼다는 것이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