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음식점·카페 방역수칙 2.5단계 준수 집중점검

평택시는 음식점·카페 등 방역수칙 2.5단계 준수를 집중 점검했다. [평택시 제공]

[헤럴드경제(평택)=지현우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6일까지 시행되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에 따라 일반·휴게음식점, 제과점의 핵심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점검 중에 있다고 2일 밝혔다.

대상은 일반·휴게음식점, 제과점, 프랜차이즈형 카페 등 8945개소로 지난 1일에도 평택경찰서와 함께 업소를 현장점검하고 철저히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안내문 등을 배부했다. 강화된 핵심 방역수칙의 내용으로 일반·휴게음식점과 제과점은 오후 9시까지만 정상 영업이 가능하며 9시부터 다음달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허용, 프랜차이즈형 커피와 음료전문점은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포장·배달만 허용한다.

전자출입명부나 수기명부를 반드시 작성해야 한다. 음식을 섭취할 때를 제외하고는 매장 내 인원 전부가 마스크를 착용, 이용자 간 거리는 2m(최소 1m)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 평택시는 환경국 직원 전원을 동원해 앞으로도 각 업소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지속적인 계도에도 방역수칙을 미준수하거나 위반하는 업소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명령 및 고발에 따른 벌금과 손해배상(구상권)이 청구된다.

평택역 주변 상가 현장점검에 함께한 정장선 평택시장은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추세로 많은 업소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걸 잘 알고 있지만 3단계 격상으로 인한 더 큰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사업주와 이용자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서로를 배려하는 시민의 방역수칙 준수가 위기를 돌파하는 지름길이 될 것임”을 강조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