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현대·기아차 차값 57% 할부유예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현대캐피탈이 가을을 맞아 현대·기아차 인기 차종을 대상으로 ‘신차 구매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기아자동차 함께 2030세대 전용 상품인 ‘스타트 플랜’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인다. ‘스타프 플랜’ 프로그램은 취등록세 무이자와 할부원금 유예 혜택을 제공해 차량 구매 부담을 크게 낮추는 게 특징이다. 주유비 할인과 차량 관리 서비스가 또한 제공된다. 기아차 모닝, 레이, 셀토스, K3, 스포티지, 스팅어를 구매하는 만20세~39세 고객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할부원금 유예의 경우 차량 가격의 최대 57%까지 유예 가능하다. 일반 할부 상품 대비 월 납입금이 절반 수준으로 낮은 셈이다. 유예금은 마지막 할부금을 낼 때 일시 상환하거나, 고객이 다른 기아차종으로 대차를 원할 경우 ‘중고차 가격보장 서비스’를 이용해 차량 매각 후 잔여 유예금을 상환할 수도 있다.

주유비 할인의 경우 출고 후 1년 간 GS칼텍스에서 주유 시 리터당 300원의 할인 혜택(월 90리터 한도)을 받을 수 있다. 여기에 차량 외관 손상을 보장해주는 ‘K-스타일케어+’ 서비스도 제공돼 차량 관리 부담도 줄일 수 있다.

기아차의 프리미엄 차종인 K9, 모하비, 스팅어를 대상으로 한 특별 구매 혜택도 제공한다. 9월 한달 간 현대캐피탈의 36개월 할부 상품을 이용하는 개인 고객은 최대 1.0%의 저금리와 100만원의 할부금 감면 혜택을 함께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현대캐피탈은 현대차 주요 차종(투싼/코나/벨로스터/아이오닉/i30)을 대상으로 한 ‘밸류초이스’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 차종을 구입 예정인 고객이라면 36개월 기준 2.5%의 금리혜택 또는 할부금 감면(할부원금 4%) 혜택을 받을 수 있다. 48~60개월 할부 상품의 경우 할부원금의 3%까지 감면 가능하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 현대·기아차의 인기 차종을 보다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구매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가을을 맞아 신차 구매를 계획 중인 고객에게는 더 없이 좋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