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세 박성민 최고위원, 김현미 ‘영끌’ 발언에 “청년에게 상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지명직 최고위원 중 한 명으로 20대 대학생인 박성민 당 청년대변인을 깜짝 발탁해 눈길을 끌었다. 1996년생으로 올해 24세인 박 최고위원 내정자는 지난해 8월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을 통한 공개 오디션을 거쳐 청년대변인으로 임명됐다. 현재 고려대 휴학 중이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최연소 최고위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0대 부동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돈을 마련했다는 뜻)이 안타깝다"고 발언한 데 대해 "청년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청년들은 절박한데 '기다려야 한다'는 등 섬세하지 못한 정치권의 반응이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24세인 박 최고위원은 민주당 역대 최초 대학생 신분 최고위원으로 깜짝 지명된 인물이다.

그는 "당에 청년·젠더감수성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그동안 마이크를 주지 않았다"며 "당이 부적절한 방향으로 언어를 선택하고 결정을 할 때 주머니 속 송곳처럼 날카롭고 당당하게 지적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파격 인사에 대해 '여대생 기용이 다 쇼'라는 말을 쓰시는 걸 봤는데, 그게 쇼가 아니라는 것을 계속해서 보여드리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포부를 밝혔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