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5만 명 모은 온라인 ‘케이콘’, 10월에 다시 돌아온다

케이콘택트 [CJ ENM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405만 명의 전 세계 한류팬을 안방 1열로 모은 세계 최대 K컬처 컨벤션 ‘KCON(케이콘)’이 다시 한 번 온라인에서 열린다.

CJ ENM과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오는 10월 16일부터 25일까지 열흘간 ‘케이콘택트 2020 콮(KCON:TACT 2020 FALL)’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올해 6월에 열렸던 ‘케이콘택드 2020 서머(KCON:TACT 2020 SUMMER)’에 비해 행사 기간이 사흘 더 늘었다.

케이콘은 2012년에 시작해 미국, 프랑스, 호주, 멕시코, 일본 등에서 총 24회의 행사 동안 누적 오프라인 관객 110만 명 이상을 모은 대표적 한류 컨벤션 행사다. 올해는 코로나19 이슈로 미국, 일본, 태국 등에서 오프라인으로 개최 예정이었던 행사들이 진행되지 않는다. 이에 CJ ENM은 지난 6월 20일부터 일주일간 ‘케이콘택트 2020 서머’를 열었다. 당시 전 세계 153개 지역에서 405만 명 한류 팬들이 케이콘택트에 접속했다.

‘케이콘택트 2020 폴’은 총 열흘 동안 유튜브의 ‘Mnet K팝’ 채널을 통해 진행된다. CJ ENM은 “‘케이콘택트 2020 서머’에 이어 이번 행사에도 디지털에 특화된 다양한 신기술을 도입한다”며 “AR 기술 업그레이드, 홀로그램을 활용한 무대 연출, 멀티 피드 다양화, 새로운 음향기술 도입 등을 통해 ‘보는 즐거움’과 ‘듣는 즐거움’을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케이콘택트 2020 서머에서도 MR(Mixed Reality), XR(eXpanded Reality) 기술을 도입해 다채로운 무대를 보여줬다.

또한 오프라인 공연의 현장감을 온라인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팬들의 무대 참여 기회를 늘려, 아티스트와 팬들의 인터렉션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CJ ENM 관계자는 “케이콘은 지금까지 한국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선봉장 역할을 해 온 만큼 언택트 시대에도 전 세계 한류 팬들에게 K컬처 콘텐츠의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해외 공연이 어려운 시기인 만큼 ‘케이콘택트 2020 폴’을 통해 아티스트와 팬들이 더욱 가까워지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