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완성차 실적]트레일블레이저의 힘…한국지엠 8월 수출 20.7% 증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한국지엠 제공]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트레일블레이저의 인기에 힘입어 한국지엠의 지난 8월 수출량이 전년 대비 20.7% 증가했다. 내수판매량은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8% 줄어들었다.

한국지엠은 지난달 전년 대비 13.2% 증가한 총 2만7747대를 국내외에서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완성차 기준으로 내수는8% 감소한 5898대, 수출은 20.7% 증가한 2만1849대로 집계됐다.

특히 수출은 7월에 이어 두달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레일블레이저는 형제차종인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총 1만1391대 수출돼 경영정상화의 전망을 밝혔다.

트레일블레이즈는 최근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가 선정한 10대 사용자경험 우수차량에 선정된바 있다. 자동차 평가기관 아이씨카 역시 트레일블레이저를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판매된 차량으로 꼽기도 했다.

내수 판매량은 여름철 휴가와 공휴일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감소세를 보였다. 차종별로는 쉐보레 스파크가 총 2244대 판매돼 내수 판매량을 이끌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내수 시장에서 1780대가 판매돼 그 뒤를 이었다.

쉐보레 트래버스는 국내시장에서 318대 판매돼 꾸준한 반응을 이어갔다.

시저톨레도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부문 부사장은 "코로나19 재확산속에서도 트레일블레이저 등 쉐보레 제품들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며 "최근 사전 예약에 돌입한 '리얼 뉴 콜로라도' 등신차와 고객혜택을 바탕으로 긍정적 모멘텀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