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완성차 실적]현대차 지난달 국내외 31만2990대 판매…코로나19 쇼크에 해외 판매 17.1% 감소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지난달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시장 수요가 위축되면서 현대자동차의 국내외 차량 판매량이 14.2% 감소했다.

1일 현대차는 지난 8월 국내 5만4590대, 해외 25만8400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31만2990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국내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3.2% 증가했지만 해외 판매량은 17.1% 줄어든 것이다. 전체 판매량은 14.2% 줄었다.

현대차는 "해외 시장 판매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위축에 따라 해외 공장 생산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세단 모델은 그랜저로 하이브리드 모델(3216대)를 포함, 1만235대가 팔렸다. 이어 아반떼(5792대), 쏘나타(4595대)가 뒤를 이었다. 전체 세단 판매량은 2만1047대로 집계됐다.

RV는 싼타페(6224대), 팰리세이드(4433대), 투싼(1664대) 등 총 1만 5599대가 팔렸다.

제네시스는 G80이 4100대 팔리며 판매를 이끌었고 GV80(1810대) G90(704대), G70(448대)가 뒤를 이었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 등 소형 상용차가 9069대가 판매됐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 등 상용차는 1813대가 팔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악화로 하반기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위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지역별 대응책을 마련하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