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완성차 실적] 기아차 21만6945대 판매…스포티지 ‘최다 판매 모델’

기아차 스포티지. [기아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기아자동차가 지난 8월 글로벌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 감소한 21만6945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같은 기간 국내는 11.3%(4만3362대→3만8463대), 해외는 3.7%(18만5379대→17만8482대) 감소했다.

국내 판매는 화성공장 일부 라인 재편 공사로 인한 공급물량 감소의 영향이 컸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6116대)’로 5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쏘렌토’를 포함한 RV 모델은 ‘카니발’ 5622대, ‘셀토스’ 3277대, ‘니로’ 1498대 등 1만 9770대가 팔렸다.

승용 모델은 ‘K5’ 3944대, ‘모닝’ 3606대, ‘레이’ 2518대, ‘K7’ 2172대 등 1만 4645대가 판매됐다. 상용 부문에선 ‘봉고Ⅲ’가 3996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4048대가 판매됐다.

차종별 해외실적에선 ‘스포티지’가 2만9816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다. 국내 판매를 합치면 3만8463대에 달한다. ‘셀토스(2만7437대)’와 K3(1만5835대·해외명 포르테)가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악화로 하반기 경영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지난달 출시한 4세대 카니발과 하반기 출시 예정인 쏘렌토 가솔린 2.5 터보 모델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전면에 내세우겠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