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완성차 실적] 르노삼성차 7570대 판매…전년比 41.7% ↓

르노삼성차 더 뉴 SM6. [르노삼성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8월 내수와 판매를 포함해 총 7570대의 월 판매 실적을 거뒀다고 1일 밝혔다.

전체 판매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7% 줄었다. 내수는 같은 기간 21.5% 감소한 6104대, 수출은 71.9% 줄어든 1466대로 집계됐다.

8월 내수에서 가장 큰 역할을 한 차종은 ‘THE NEW QM’6였다. 전월보다 25.7% 증가한 3317대가 판매되며 내수 판매를 주도했다. 특히 국내 유일 LPG SUV인 LPe 모델이 1998대로 전체 QM6 판매의 60.2%를 차지했다.

7월 중순 새로운 터보 엔진과 함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선보인 프리미엄 중형세단 ‘THE NEW SM6’는 562대 팔렸다. 본격적인 물량 공급이 8월 하순부터 이루어진 점과 휴가기간을 고려하면 본격적인 판매 실적은 9월부터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소형 SUV ‘XM3’는 20·30 고객의 관심과 다양한 시승을 통해 지난달 1717대가 판매됐다. 전월보다 10.1% 감소한 물량이지만, 고객 관심이 계속된다는 점이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르노 브랜드 모델은 ‘트위지’ 48대, ‘캡처’ 270대, ‘마스터’ 142대 등이 판매되었다. 8월 중순 국내시장에 선보인 전기차 ‘조에(ZOE)’는 9월부터 고객 출고가 시작된다.

‘조에’는 지난 2012년 유럽 시장에 처음 선보인 이후 올해 6월까지 약 21만6000대가 판매된 베스트셀러 전기차다. 이번에 한국에 출시하는 모델은 지난해 부분변경을 거친 3세대 모델로 주행거리를 늘리고, 편의사양을 보완한 것이 특징이다.

르노삼성자동차 수출은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 1310대, ‘XM3’ 20대, ‘르노 트위지’ 136대 등이었다. 누계 기준으로는 지난해보다 73.4% 감소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