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팝 스타가 된 흙수저 소년들…“지하 연습실의 기억이 아직도 생생” (영상)

방탄소년단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사실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을 지도 몰랐어요. 7년 전 고향에서 빈 손으로 올라와 숙소생활을 하고, 좁은 지하 연습실에서 옹기종기 모여 춤과 노래를 연습하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해요.”(방탄소년단 뷔)

7명의 소년이 7년간 걸어온 길은 역사가 됐다. 방탄소년단 멤버 뷔는 서울에 첫발을 딛던 날을 떠올렸다. 서울 강남의 신사역으로 향하던 택시를 탄 그날, 초행자를 태우고 목적지까지 “터널을 세 번이나 지나며” 빙빙 돌아가는 ‘서울 택시’의 바가지도 경험했다.

방탄소년단 뷔[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 때는 너무 화가 났는데, 아빠는 ‘그럴 수도 있지 뭐’ 라고 하시더라고요. 그 말이 이해가 안 갔는데, 7년이 지난 지금은 저 역시 그렇게 생각할 만큼 모든 일이 추억이 됐어요.”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로 한국 대중음악사를 새로 쓴 방탄소년단은 2일 오전 진행된 온라인 미디어데이를 통해 벅찬 마음을 나눴다.

뷔는 “너무나 행복하고 제일 좋은 상장을 받은 기분”이라며 “오늘만큼은 근심, 걱정 다 잊고 우리 모두 함께 웃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제이홉은 “꿈인지 생시인지 분간이 안 될 정도로 꿈만 같고 떨린다”며 “팬들의 응원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원동력이었는데, 그 힘이 스며들어 지금의 방탄소년단이 된 것 같다”고 했다.

K팝 최초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100' 1위에 오른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미디어데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상상조차 해본 적이 없던 일”(지민)이었지만, “한 번쯤은 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기도 했다. 지민은 “누군가의 기대가 있었고, 멤버들과 팬들도 기대를 했던 것 같아 한 번쯤은 받고 싶었다”며 “막상 되고 나니 지금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 새벽 4시부터 아침 7시까지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슈가는 ‘핫100’ 1위를 가장 기뻐한 멤버라고 한다. 그는 “솔직히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핫100 1위를 목표로 달려온 것은 아닌데, 이게 현실이 되니 벅차오름이 있었다”며 “어릴 때부터 빌보트 차트를 듣고 자라서인지 너무나 영광이었다”고 했다. 정국에겐 “가장 큰 생일선물을 받은 기분”이었고, 진은 “고마운 마음을 팬들에게 전하기 위해 글을 썼다 지웠다”를 반복하는 순간을 안겼다.

방탄소년단 제이홉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간의 노력도 생생히 스쳐 지나갔다. 방탄소년단이라는 이름으로 데뷔한지 7년. 흙수저 아이돌의 대명사였던 방탄소년단은 데뷔 당시 국내에서도 큰 주목을 받은 그룹은 아니었다.

“7년 전에도 많은 신인들이 나왔고, 그 중에서 돋보이기 위해 죽기살기로, 최선을 다해 체력이 닿는 대로 열심히 하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었어요. 팀의 이름을 알리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했고, 오직 (가요계에서) 살아남는게 목표였어요. 지금은 제가 상상한 것보다도 더 큰 사랑을 받고 있어 너무나 영광스러워요. 7년 전의 목표를 이룬 것 같아 행복하고, 세상이 방탄의 진심을 알아준 것 같아 뿌듯합니다.” (제이홉)

성실하고 꾸준했던 흙수저 아이돌은 2015년 ‘화양연화’ 앨범으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에 첫 발을 디딘 이후 5년 만에 양대 메인 차트(싱글 차트인 ‘핫 100’,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정상에 오른 유일무이한 한국 가수가 됐다. 지민은 “우리도 노력하면 되는 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제이홉도 “노력이 배신하지 않았다는 말을 내게 해주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몇 번을 말해도 아깝지 않을 정도로 소중하고, 없으면 안 될 삶의 큰 이유 중 하나예요. 7년 동안 함께 해줘 고맙고, 앞으로도 평생 함께 하면 좋겠다는 말을 하고 싶어요. 이 자리를 통해 사랑한다는 말을 하고 싶어요.”

방탄소년단 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의 든든한 지원군 아미에 대한 마음은 진이 전했다.

“‘핫100’ 1위를 한 것도 아미 덕분이라 생각해요. 저희에게 아미는 좋은 일이 있으면, 제일 먼저 알리고 싶고, 슬픈 일이 있으면 숨기고 싶고, 좋은 모습만 보여주고 좋은 일을 공유하고 싶은 존재예요. ‘다이너마이트’ 역시 팬들과 즐기고 싶은 마음에 출발한 곡인데, 아미와 우리가 같이 즐기게 됐고 그런 와중에 좋은 성적을 받아 행복했습니다. 아미가 존재하기 때문에 저희가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