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M] [글로벌시황] 뉴욕증시 또 사상최고…글로벌 경제회복 기대↑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미국 제조업 회복세에 힘입어 뉴욕증시와 국제 유가가 일제히 상승했다. S&P 500과 나스닥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유럽증시는 지역별로 혼조세를 보였다.

1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5.61포인트(0.76%) 상승한 28,645.6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6.34포인트(0.75%) 오른 3,526.6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64.21포인트(1.39%) 상승한 11,939.67에 장을 마감했다. 1980년대 이후 가장 좋았던 지난달의 흐름을 9월 첫날에도 이어가 S&P 500과 나스닥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제 회복 속도를 가늠할 수 있는 제조업 지표가 호조세를 보인 뒤 상승세를 굳혔다.

지난 8월 미국의 제조업 활동 지수는 4개월 연속 상승했다.공급관리협회(ISM)에 따르면 8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 54.2에서 56.0으로 올랐다. 2018년 11월의 58.8 이후 가장 높았다. 시장 예상치인 55.0도 넘어섰다. 이 지수를 구성하는 항목 가운데 신규 수주는 2004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초기 회복 국면의 가파른 반등은 사라지고 더딘 회복이 나타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제조업에서 탄탄한 경제 회복을 확인할 수 있었다.

기술주는 상승 탄력을 높이며 강세장을 이끌었다.

애플은 액면분할 효과에다 월가의 잇따른 목표주가 상향에 급등세를 지속했고,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2분기 매출이 대폭 늘어난 화상회의 회사 줌 비디오도 기술주 강세에 힘을 실었다.

애플은 이날도 3.98% 올랐다. 테슬라는 유상증자를 통한 자금 조달 계획을 공개한 뒤 4.67% 내렸다. 애플과 테슬라는 4대 1, 5대 1의 액면분할이 시행된 전일 각각 3.4%, 12.6% 올랐다.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배 이상 늘어난 줌은 올해 매출 가이던스도 상향 조정해 40% 이상 급등했다. 넷플릭스와 엔비디아도 각각 5.10%, 3.37% 상승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완화적인 정책 약속도 계속해서 투자심리를 지지하고 있다. 중국의 8월 차이신 제조업 PMI가 거의 10년 만에 최고치로 오르는 등 글로벌 경제 회복 기대도 유지되고 있다.

게티이미지

유럽 주요국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70% 감소한 5,862.05로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도 0.18% 빠진 4,938.10으로 종료했다. 반면,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는 0.22% 오른 12,974.25로 장을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는 3,277.58로 장이 끝나 0.15% 상승했다.

이날 시장은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발표에 주목했다. 8월 CPI 예비치는 전년 대비 0.2% 하락했는데, 시장 전망치보다 낮았다.

8월 제조업 PMI 확정치는 51.7로 전달에 나온 예비치와 동일했다. 제조업 PMI는 2개월 연속 업황 기준선인 50을 넘어 제조업 경기가 확장 국면임을 시사했다.

게티이미지

국제 유가는 미국발(發) 제조업 훈풍에 힘입어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4%(0.15달러) 오른 42.7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20분 현재 배럴당 0.8%(0.37달러) 오른 45.6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예상보다 양호한 미 제조업 경기지표 공개와 미 원유 재고 감소 소식이 유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국제 금값은 강보합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02%(0.30달러) 오른 1,978.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 가치는 소폭 상승했다. 달러화 매도 포지션의 차익 실현이 반영되며 달러화지수는 0.2% 상승했다. 유로화와 엔화 가치는 각각 0.2%, 0.1% 하락했다.

주요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하락세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추가적인 완화조치 시행에 대한 기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