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SK이노 특허소송서도 증거인멸“…美 ITC에 제재 요청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LG화학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배터리 특허소송과 관련 SK이노베이션의 증거인멸에 대한 제재를 요청했다. SK이노베이션이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 이어 특허 소송에서도 증거인멸을 했다는 주장이다.

LG화학은 “지난달 28일 ITC에 SK이노베이션의 증거인멸을 주장하며 제재 요청서를 제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요청서에는 SK이노베이션이 제기한 특허 침해 소송 대상 특허가 LG화학의 선행 기술이라는 주장도 담겼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9월 3일 미 ITC에 LG화학의 배터리 기술이 자사 특허(특허번호 994)를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LG화학은 이번 요청서에서 “SK이노베이션이 2015년 6월 ‘994 특허’를 등록하기 전부터 LG화학의 선행 배터리 기술(A7 배터리)을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994 특허 발명자가 LG화학의 선행기술 세부 정보가 담긴 문서를 보유하고 있었으며 이를 논의한 프리젠테이션 문서도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SK이노베이션은 이 사실을 숨기기 위해 올해 3월까지도 증거인멸을 했고, 이에 따라 제재를 요청한다는 것이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특허 발명 이전에 A7 배터리를 인지하고 있었고, 이를 참고해 특허를 고안했다는 것을 인정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A7 배터리는 LG화학의 선행 기술이며, 크라이슬러에 여러 차례 공급된 바 있어 SK이노베이션의 특허는 신규성이 없다는 점도 인정해달라고 했다.

LG화학의 제재 요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SK이노베이션은 영업비밀 침해 소송 뿐 아니라 특허 침해 소송에서도 수세에 몰리게 된다.

양사의 배터리 소송은 크게 영업비밀 침해 소송과 특허 침해 소송 두개로 나뉜다.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서는 지난 2월 ITC가 SK이노베이션의 증거인멸 등을 이유로 SK이노베이션에 조기 패소 판정을 내렸다.

또한 지난달 27일에는 국내 법원에서도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을 상대로 제기한 특허 관련 ‘소 취하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 1심 판결에서 LG화학 손을 들어줬다.

SK이노베이션 측은 이번 LG화학의 ITC 제재요청과 관련 “별도 의견서를 ITC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