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압도적 화질에 게이밍 성능까지 인정

프리미엄 화질에 차원이 다른 게이밍 성능까지 인정받은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OLED88ZX)'를 활용해 게임을 즐기고 있는 모습. [LG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LG전자 8K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가 미국의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의 최첨단 그래픽처리장치(GPU) 성능을 가장 잘 구현하는 제품으로 선정됐다. 이로써 LG 올레드 8K TV는 압도적 화질에 이어 게이밍 성능까지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엔비디아는 지난 1일 새롭게 선보인 GPU ‘지포스 RTX 30 시리즈’ 온라인 론칭 행사에서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활용해 강력한 성능을 시연했다. 지포스 RTX 30 시리즈는 기존보다 성능이 두배인 최첨단 제품으로 고사양 PC 게이밍에 탁월하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3300만 개가 넘는 화소 하나하나가 자유자재로 빛을 조절해 더욱 섬세한 화질을 구현한다. 또 8K 해상도 콘텐츠를 60Hz(헤르츠) 주사율로 재생할 수 있고, 최대 48Gbps(초당 48기가비트) 대역폭을 지원해 놀라운 속도로 영상 신호를 처리한다. 엔비디아는 이런 탁월한 기능을 높이 평가해 최신 GPU 성능을 시연하는 제품으로 LG 올레드 TV를 선정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엔비디아와 협업을 통해 TV 업계 최초로 그래픽 호환 기능인 ‘지싱크 호환’을 LG 올레드 TV에 탑재한 바 있다.

지싱크 호환 기능은 외부 기기의 GPU와 TV 화면의 주사율을 일치시켜 화면 찢어짐(tearing)과 버벅거림(stuttering)을 최소화해 빠른 움직임도 부드럽게 보여준다.

LG 올레드 TV는 프리미엄 화질은 물론 액정표시장치(LCD) TV보다 뛰어난 1미리세컨드(ms·1000분의 1초) 응답속도 등을 갖춰 몰입감이 중요한 게이밍 TV로도 활용하기에 제격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 USA투데이의 리뷰전문매체 ‘리뷰드닷컴’은 LG 올레드 TV(CX시리즈)에 대해 “게이머들과 스포츠 팬들을 위한 뛰어난 모션 핸들링을 제공한다”고 호평했다.

엔비디아 지포스 마케팅총괄 매트 위블링은 “LG전자의 2020 년형 8K 올레드 TV에 ‘지포스 RTX 30 시리즈’ GPU를 지원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전 세계 게이머들은 지포스 RTX 30 시리즈가 구동되는 TV로 최신 8K PC 게임을 즐길 때 사실적인 레이트레이싱 및 최첨단 AI 성능에 놀랄 것”이라고 말했다.

백선필 LG전자 HE사업본부 TV상품기획담당은 “이번 엔비디아의 최첨단 GPU 성능 시연을 통해 최신 8K PC 게임에도 LG 올레드 TV가 최적이라는 점을 인정받았다”며 “차원이 다른 화질은 물론 뛰어난 성능을 모두 갖춘 LG 올레드 TV를 앞세워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게이밍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