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업체 셋 중 둘은 문닫는다… 조사中 폐업도 속출

[123rf]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 금융당국으로부터 감사보고서 제출 요청을 받은 온라인연계투자금융업체(P2P업체) 237 곳 가운데 79곳만이 감사보고서를 제 때 제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 곳 중 한 곳만이 P2P법 시행 이후에도 정상적인 영업이 가능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2일 발표한 ‘P2P업 1차 전수조사 결과’에 따르면 감사보고서 제출 마지막 기한이었던 지난달 26일까지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P2P 업체는 감사보고서에서 ‘의견거절’을 받은 업체 1곳을 포함해 모두 79곳으로 집계됐다. 제출요청에 회신은 했으나 감사보고서를 제출치 않은 곳은 45곳이었다.

그간 법밖에 존재했던 회사들인만큼 금융당국의 요청에 아예 회신을 하지 않은 곳도 113곳이나 됐으며 이 가운데 8곳은 금융당국에 폐업을 신고한 곳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당국은 내달 10일까지 미제출미회신 P2P업체를 대상으로 자료를 제출할 것을 재차 요구할 예정이다.

회신한 업체 중에는 제출 곤란을 밝힌 곳(12곳), 제출기한 연장을 요청한 곳(7곳)도 있었다. 일부 업체는 영업할 의사가 없거나 비용 문제로 감사보고서 제출을 꺼린 것으로 확인됐다. 영업실적이 없는 곳(26곳)의 경우 지난해 말 기준 대출 잔액 존재하지 않아 원칙적으로 감사보고서 제출 의무가 없다. 이들 업체는 추후 등록요건 준수, 현장검사 등을 통해 등록 여부가 결정된다.

금융당국은 등록심사 과정에서 제출서류 등을 통한 심사와 함께 물적설비 등에 대한 현장심사를 병행할 방침이다. 내년 8월까지 1차 전수조사 결과에 따른 현장검사(점검)을 순차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1차 전수조사에 따른 ‘적정의견’을 제출한 업체인 경우에도 P2P법령에 따른 등록요건을 모두 충족해야만 P2P업 등록을 할 수 있다”며 “이 과정에서 사기 등 혐의가 발견될 경우 제재·검찰통보 등 사후처리를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온투법 감독규정에 따르면 신청인, 대주주 및 임원 등에 대해 형사소송 절차가 진행되고 있거나 수사기관 및 금융감독기관 등의 조사검사 절차가 진행중인 경우에는 온투법 등록이 제한된다.

아울러 기존 P2P업체는 등록 경과 기간인 내년 8월 26일 내에 등록을 완료해야 하며, 이 기간 이후에도 등록하지 않은 채 영업을 할 경우에는 처벌을 받게된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