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간호사 감사글’ 후폭풍…아이유 팬클럽도 성명 낸 까닭은

문재인 대통령과 가수 겸 배우 아이유.[연합, 이담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등 야권이 2일 "파업 의사들 짐까지 떠맡은 간호사 헌신에 감사하다"는 내용이 담긴 문재인 대통령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시지에 대해 "직능 간의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는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문 대통령이 가수 아이유의 선행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간호사에게만 기부한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헌신한 '의료진' 그 짧은 세 음절마저 '의사와 간호사' 분열의 언어로 가르는 대통령"이라면서 "의사를 향한 대리전을 간호사들에게 명하신 건가"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책 특위 위원장인 신상진 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직능 간의 갈등을 부추기고 어디든 50%만 끌고 가면 이긴다는 깊은 통치공학을 여기에도 어김없이 이용한다"며 "참 나라 망치는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국민 갈라치기도 모자라 이젠 의사, 간호사도 갈라치기"라며 "참으로 속 보이는 유치한 글, 대통령답지 않은 글"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수많은 편 가르기로 나라가 산산조각이 나버린 지금, 이젠 코로나 영웅들까지 은근슬쩍 이간질하려는 태도를 국민은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SNS를 통해 "전공의 등 의사들이 떠난 의료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것은 "코로나19와 장시간 사투를 벌이며 힘들고 어려울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니 얼마나 힘들고 어려우시겠나"라고 한 부분이다. 문 대통령은 "진료 공백으로 환자들의 불편이 커지면서 비난과 폭언도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라고도 한다"며 "열악한 근무환경과 가중된 업무 부담, 감정노동까지 시달려야 하는 간호사분들을 생각하니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의 SNS에서 가수 아이유의 기부 사례를 든 것도 논란이 되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가수 아이유가 아이스 조끼를 기부했다는 소식도 들었다"며 "언제나 환자 곁을 지키며 꿋꿋이 이겨내고 있는 간호사분들 곁에는 항상 우리 국민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마시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아이유 팬클럽은 문 대통령의 언급으로 아이유가 간호사에게만 기부했다는 오해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나섰다. 이이유 팬클럽 '디시인사이드 아이유 갤러리'는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대통령께서 아이유의 선행을 높이 사 주신 점에 대해서는 황공할 따름"이라면서도 "혹여나 아이유가 간호사 분들에게만 기부한 것으로 오해하는 국민들이 있을 듯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팬클럽은 "아이유는 지난 2월 대한의사협회에 의료진들을 위한 1억원 상당의 의료용 방호복 3000벌을 기증하기도 하는 등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다섯 차례 기부를 펼치며, 저소득층·취약계층·보호시설의 여러 곳에 방역 물품을 나눠 전달한 바 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