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간호사 위로’ 후폭풍

문재인 대통령이 간호사를 향한 격려 메시지를 낸 것 을 두고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특히 의료계 파업을 두고 정부와 여당이 강경한 발언을 이어오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의사와 간호사간의 이간질’ ‘국민 편가르기’라는 비판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문 대통령은 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의료 파업 중에 코로나19 의료 공백을 메우는 간호사를 응원한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게시했다. 그러면서 “전공의 등 의사들이 떠난 의료 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 얼마나 어려우신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메시지가 공개되자 ‘간호사의 헌신을 부각하기 위해 파업중 의사들을 깎아내렸다’며 비판 여론이 쏟아졌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헌신한 ‘의료진’ 그 짧은 세 음절마저 ‘의사와 간호사’ 분열의 언어로 가르는 대통령”이라면서 “의사를 향한 대리전을 간호사들에게 명하신 건가”라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할망정 고생하는 간호사들을 부추겨 의사와 대결구도 만들고 있으니 대통령이기를 포기하신 것인가”라고 했다.

청와대는 “고생하는 간호사에 대한 순수한 위로의 메시지”라며 ‘편가르기’ 비난 여론에 대해 안타깝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동안 간호사에 대한 언론보도가 여려차례 있어서, 격려를 해야겠다는 취지로 메시지를 낸 것”이라며 “평소 문 대통령은 간호사들의 처우나 근무 환경 등에 관심이 크다”고 밝혔다.

강문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