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예식장 분쟁 해결 나선다…기초 지자체 최초

강남구 청사 전경. [강남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최근 급증하는 예식장 관련 소비자 분쟁 해결을 위해 3일부터 전담창구 ‘강남상생상담센터’를 운영해 적극 중재에 나선다고 밝혔다.

예식장 분쟁 중재를 위한 전담창구를 운영하는 건 기초 지자체 가운데 처음이다.

강남구에는 서울시 전체의 28%에 해당하는 60개의 예식장이 위치해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분쟁민원과 소비자 피해 사례가 증가하면서 중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 등 소비자와 예식업체 간 협의를 직접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양측의 원활한 협의가 어려울 경우, 구청 관계자와 소비자, 업체가 모두 참여한 ‘온라인 예식업 민원조정회의’를 열어 중재를 시도한다.

상담을 원하는 소비자는 강남구청 홈페이지에 개설된 ‘강남상생상담센터 분쟁신청’ 코너를 통해 구체적인 분쟁내용과 계약서를 첨부하면 된다. 구는 해당 내용을 바탕으로 예식업체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작업 등을 거친 후 5일 이내 조정결과를 소비자에게 알려준다.

자세한 사항은 강남상생상담센터(02-3423-5858~9)로 문의할 수 있으며, 상담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센터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해제 시까지 운영된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