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위기청소년에게 의료 서비스 지원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사진)는 지역사회 위기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강서 한 울타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강서 한 울타리 사업’이란 지역 내 저소득 위기 가정의 청소년에게 의료, 교육, 주거 분야 등의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청소년이 자립할 수 있도록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주는 사업을 말한다.

구는 우선적으로 ‘의료 울타리 구축’에 나섰다. 다양한 진료 분야를 갖춘 관내 13개 의료 기관과 협약을 맺고 관내 위기청소년에게 의료 서비스를 지원한다.

협력 의료기관은 신속한 진료 예약과 검사를 통해 맞춤형 진료를 제공하고 추가 치료 여부 등을 점검하여 사후 관리에도 힘쓴다.

지원대상은 기준중위소득 72%이하 가구의 관내 청소년으로 한부모 및 조손 가정, 다문화가정, 학교 밖 청소년, 소년소녀가장, 장애를 가진 청소년 등을 우선 지원한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