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전통시장·상점가 ‘발신자 전화번호’로 출입자 관리 운영

[헤럴드경제(고양)=박준환 기자]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지난 2일부터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QR코드 및 수기대장작성의 출입자 관리방식을 출입자 본인이 직접 휴대전화로 발신해 남기는 간편한 ‘발신자 전화번호 출입자 관리’방식으로 전환,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그동안 市는 QR코드와 수기대장을 병행 추진했으나, QR코드 방식은 인터넷에 익숙한 젊은 계층은 선호한 반면, 인터넷에 익숙하지 않은 계층과 2G 휴대전화기는 접속 불가, 데이터 사용, 인터넷 접속 후 동의 및 개인정보 입력에 과다 시간 소요 등에 문제가 발생했다.

또 수기대장은 인터넷에 익숙하지 않은 계층이 선호한 반면, 타인이 사용한 필기구 및 수기대장 접촉과 가장 큰 문제인 기입한 개인정보에 대한 신뢰도 부족 등의 문제점이 있었다.

아울러 전통시장 출입구에 개인정보 수집·이용 및 목적 외 이용에 관한 안내배너를 설치하고, 안내요원이 출입자에게 개인정보 수집·이용 및 목적 외 이용에 관한 사항을 전달해야 했다.

市는 일산·능곡·원당 등 전통시장 3곳과 일산서문 상점가 1곳 등 4곳을 대상으로 우선운영하고, 대규모점포부터 중소형마트 및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까지 확대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